X
:: 부산카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 제목 : 더불어 민주당 박재호 국회의원 간담회

글쓴이 부산카 등록일 2019.02.21 조회수 981
첨부 DSC_1090.jpg  추천 0

더불어 민주당 박재호 국회의원 초청

자동차매매사업 발전을 위한 정책 간담회

 

부산광역시자동차매매사업조합(이사장 홍선호)이 지난 215일경에 부산조합 회의실에서 더불어 민주당 부산 남구()지역 박재호 국회의원을 초청하여 자동차매매업 발전을 위한 정책 간담회를 가졌으며 당일 간담회에는 박재호 국회의원 및 보좌관과 홍선호이사장 외 10여명의 이사들이 참석하여 매매업계 전반적으로 겪고 있는 사항과 현재 부산조합이 겪고 있는 지역현안 및 애로사항에 대해서 간담회를 가졌다.

홍선호이사장은 부산지역 현안으로 중고차매매업이 허가제에서 등록제로 바뀐 이후 중고차시장에 매매업이 과잉상태로 부산지역 인구수(350)는 줄어드는데 매매업계는 불과 4~5년 사이에 100개 늘어나 327개 업체로 오히려 경영악화로 양도·양수가 빈번하고 폐업이 속출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표명하였으며 또한 중고차판매업이 중소기업적합업종임에도 불구하고 대기업이 다양한 채널을 이용하여 중고차시장을 진입을 시도하고 있으며 그 사례로 기장군 반룡산업단지 내 경동건설이 기업형 임대 대단위 자동차매매단지를 시공하고 있어 향후 1~2년 사이에 부산지역 매매업체가 500개 업체가 육박할 것으로 추정하며 부산지역 중고차시장이 과열 혼탁 양상으로 심화되어 도산하거나 매매업계 질서가 와해될 것이라고 역설하였다.

이에 박재호 국회의원은 시대적으로 4차 산업혁명으로 경제·사회 전반에 혁신이 이루어지고 있는 시점에 매매업계도 급변하는 시대에 변화가 필요한 사업으로 대기업의 중고차시장 진입에 따른 매매업계도 존립할 수 있는 혁신이 필요하다는 인사말에 이어 부산지역의 매매업체 과잉사태와 관련하여 허가제 전환 또는 총량제 필요성에 대해서 상위법에 저촉될 소지와 과도한 규제로 빗어질 수 있다고 표명하면서 지역별로 매매업체가 과잉현상으로 매출이 감소될 수는 있지만 매매업체 과잉이 원인이라는 근거가 미약하므로 충분히 검토해보겠다며 그 외 상품용 차량 전시시설 부족에 따른 매매단지 인근에 소정의 기준에 의거 주차시설 확보를 통해 상품용 차량을 보관할 수 있도록 합법화와 대기업 중고차시장 진입에 따른 매매업계가 생계형 소·상공인 적합업종 제도가 영구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요청하였으며 우리업계 숙원사업인 대단위 자가 매매단지 조성과 관련하여 부산시의 정책적인 지원을 통해 도심권 외곽지대에 대규모 부지 조성으로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하면서 2시간 동안 부산조합의 애로사항을 건의 및 호소하는 등 부산조합 매매업 발전을 위한 열띤 정책 간담회가 이루어졌다.<>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2018년도 매매종사원 직무교육 실시